paperBACK

Playing Love 본문

pop-up_on the road

Playing Love

pop-up 2010. 1. 6. 01:42



제가 요즘 배우고, 느끼고, 지내는 이 시간, 순간들.
그리고 많은 분들이 베풀어주시는 관심과 도움.
항상 진심으로 감사히 여기며, 저도 더욱 베풀며 건강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겉으로만 드러내 보이는 감정이 아닌, 제가 스스로 느끼고 옳은 것이라 느끼며 실천하겠습니다.
어제의 제 모습은 어찌 보였을까요.
보이는 제 모습이 마음엔 드셨을까요.
보이기 위하여 나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제 욕심은 잘 보이고 싶은 솔직함이 담겨있습니다.

지금 제 귓가에 들리는 이 음악을 많은 이들과, 많은 것들과 함께 나누어 듣고 싶습니다.
그것은 제 욕심입니다.
하지만, 그러하면 더욱 좋을 것 같아 욕심을 부려봅니다.

시간이 지나고 과거의 제 다짐과 글을 보게되면, 항상 웃음이 먼저 나옵니다.
솔직함이 담겨져 있다고 느껴질 때도 있고,
허세를 담고 우쭐해보이려 했구나.라고 느껴질 때도 있으며,
흡사 남의 글인듯 느껴지는 순간도 있습니다.
그래도, 그것들을 느끼며 저는 또 변화할 수 있고 배워보기도 합니다.

얼마 전 읽은 한 사람의 글이 지금 떠오릅니다.
그 사람은 용기를 내어 전국일주를 도보로 행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던 중에 그가 써내려간 글입니다.
'만원을 받았다. 이럴수가...
차 얻어타려고 하다가 돈 받게 될 줄은 몰랐네. 오늘 무슨 날인가?
그나저나 아들같다는 말, 자식같다는 말. 지금까지 꽤 들은 것 같다.
아들같으니까.
자식같으니까.
난 부모가 안되어봐서 그런지, 아직 잘 모르겠다.
도대체 얼마나 자식을 아끼면 다른 사람 자식한테까지도 이럴 수 있는건가.
내리사랑은 정말 대단한 것 같다.
그에 비해서 자식이 부모를 사랑하는 마음은 보잘 것 없다.
아, 집에가면 효도해야지.'

부모의 마음. 자식같아서, 아들같아서. 도와주신다는 그런 분들의 고귀한 마음.
전 그런 베품을 할 수 있는 사람이었을까요.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되려면 먼저 성공을 해라.'
혹은, '베풀 수 있는 사람은 자신의 자리가 어디이건 베풀 수 있다.'
둘 다 맞겠지요. 한 가지 방법만으로 자신을 채운다면, 굳어버리는 것이잖아요.

네, 저는 욕심이 많고, 질투도 많은 사람입니다.
가끔은 무엇이 우선순위인지도 망각한채 행동하는 사람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그것을 알고 있고, 배워왔고, 행하였기에 조금 더 다른 선택과 행동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똑같은 선택과 행동을 하는 순간도 오겠지요.
그것이 정답이 아니라하여도.
살아가는 것이, 사랑하는 것이 정해져 있지 않지만 선택을 해야만 한다면,
무슨 선택을 해야하는 것인지는 이제 알 것 같습니다.

지금 써내려간 이 글이, 생각이, 순간이
저에게는 다시금 힘을 주고, 불씨가 되어 타오르며 날아오르는 것으로 채워주었습니다.

친구가 들려준 노래에 저는 밤 시간을 더욱 따뜻하게 보냅니다.
이 마음이 그 아이의 순간에도 불씨가 되어 전해집니다.
공유하기 링크
6 Comments
  • Favicon of http://wjlee4284.tistory.com BlogIcon 사이팔사 2010.01.07 11:15 신고 멋진글이십니다.....
    저도 읽는동안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pop-up.tistory.com BlogIcon pop-up 2010.01.07 22:16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사실 그때 너무 감성적이 되어버려 저도 모르게 이런 글을..
    왠지 부끄럽네요.흐흐...
    따뜻한 시간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nknk.kr BlogIcon khan 2010.01.07 16:51 타인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을 지닌 이들이 만드는 세상은 정말 아름다울 것이라
    생각됩니다.
    하루를 다람쥐 채바퀴처럼 바쁘게 생활하다보니 다른이의 마음을 헤아릴 시간이 없었다
    말하면 핑계이겠지요. 벼랑끝에 있는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은 내밀지 못하더라도 밀어버리는 행위는 하지 말아야지 생각하며 살려 합니다.
    늘 마음뿐이며 행동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길~
  • Favicon of https://pop-up.tistory.com BlogIcon pop-up 2010.01.07 22:16 신고 네, 감사합니다.
    솔직히 시간이 지나고 여러일들에 익숙해지면서, 제가 가졌던 마음이 바뀌어가는 걸 느끼곤 합니다.
    감사하는 마음이 과연 무엇을 감사히 여겨야하는가... 라며 헤매일때도 있어요.
    그럴때마다 다시 한번 제가 가진 것들에 감사하며, 더욱 저를 채워줄 무엇인가를 생각하며 마음을 정하곤 합니다.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싶기에..

    khan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고 따뜻한 날들 되세요~
  • Favicon of http://gangjja.tistory.com BlogIcon 강짜 2010.01.08 21:36 신고 부모님의 사랑은 시간이 갈수록 더 깊게 깨닫는 것 같아요.
    아직도 다 깨달은게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면
    '내가 이렇게 큰 사랑을 나중에 내 아이에게도 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몇번씩 읽게되는 포스트네요. 잘보고 갑니다. > _<
  • Favicon of https://pop-up.tistory.com BlogIcon pop-up 2010.01.09 19:29 신고 그 마음...
    정말 '그렇게 나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때면...
    이번 주말엔 조금 더 표현하고 감사드려야 겠어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댓글쓰기 폼